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승적 버리겠다던 명진스님 호법부 조사엔 뒷걸음질

기사승인 2016.12.21  18:15:52

공유
default_news_ad2

- 공중파 방송에서 종단 비방 발언 거침없이 쏟아내

전 봉은사 주지 명진스님의 종단 비하 발언이 도를 넘어섰다는 비판이 강하게 일고 있다.

특히 최근 명진스님은 tbs 교통방송의 한 프로그램에 출연해 ‘총무원장이 이명박근혜의 하수인 역할을 했다’ ‘템플스테이 비용이나 문화재 관리 비용이 총무원장의 통치자금처럼 변했다’는 등의 근거 없는 주장을 제기해 불자들로부터 지탄 받고 있다. 

이뿐만 아니라 명진스님은 호법부의 등원 요구에는 명확한 사유 없이 출석을 하지 않아, 종단을 향해 근거 없이 퍼부은 발언에 대해 책임을 회피하려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된다.

명진스님은 해당 프로그램에서 최근 조계종이 종단 차원에서 공식적으로 대통령 퇴진을 요구한데 대해 “박근혜 호라는 배가 파손이 돼서 가라앉으니까 뛰어내리는 것”이라고 원색적으로 비판했다.

하지만 당시 종단 차원의 긴급 호소문은 종교계를 통틀어 처음으로 국민의 뜻과 목소리를 그대로 전달했다는 점에서 큰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또한 종단은 대통령 탄핵안이 가결된 직후에도 논평을 내고 “국민의 힘으로 끌어낸 역사적 결과물”이라고 평하고 헌법재판소가 국민을 위한 결정을 내려줄 것을 촉구해 또 한 번 이목을 집중시켰다. 때문에 해당 프로그램에서 “(종단이) 진작에 말할 용기도 없고 그렇게 못한다”고 까지 밝힌 명진스님의 주장은 설득력이 떨어진다는 지적이다.

하지만 정작 스님은 호법부의 등원 요구에 “갈 생각이 없다”고 밝혀 자신의 발언에 무책임한 행동으로 일관하고 있다는 비판을 면키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이날 명진스님의 막말에 가까운 종단 폄하는 이뿐만이 아니었다. “템플스테이 비용이 연 200억원 정도가 되는데 그 돈을 지금 총무원장이 알아서 어느 절에, 어느 절에 보내도록 조정하는 역할을 한다”면서 “템플스테이 비용이나 문화재 관리 비용이 총무원장의 통치자금처럼 변했다”고 발언했다.

이같은 발언 또한 신뢰를 얻기조차 힘들어 보인다. 예산 집행이 템플스테이를 위한 용도로 한정돼 있는데다, 재정과 관련한 모든 자료를 정부 기관을 통해 정기적으로 감사를 받고 있다는 점에서 억측에 가깝다는 비판을 받기에 충분하다.

명진스님의 막말논란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봉은사 직영사찰 전환 문제를 놓고 정치권 외압 의혹을 제기하는가 하면, 종단과 정치권의 유착설을 퍼트리며 승적을 불태우고 스님임을 포기하겠다고 선언해 종교인 본연의 자세에서 벗어났다는 비판을 받은 바 있다.

하지만 스님의 주장들은 불교발전을 위한 건전한 문제제기로 이어지기보다 불교의 대사회적인 위상만 실추시키는 결과를 초래했다는 게 대체적인 시각이다. 스님의 이번 발언 또한 국가정보원과 결탁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한 인터넷 매체가 생중계 하다시피 보도해 사실 자체가 곡해될 우려를 낳고 있다.

특히 이 매체는 국가정보원과 결탁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을 뿐 아니라 이와 관련한 명확한 해명을 하지 않고 있어 논란은 이어질 전망이다.  

홍다영 기자 hong12@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