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사설] 도로표지판 사찰명 표기는 문화대국으로 가는 지름길

기사승인 2017.12.15  16:11:44

공유
default_news_ad2

전국 고속도로 표지판에서 사찰 이름을 지우려는 국토교통부의 행태는 많은 불자와 일반시민들의 공분을 불러일으킨 바 있다. 관리지침에 근거해 사찰 이름을 삭제하는 행위는 문화의 중요성을 망각한 몰지각한 행위임은 삼척동자도 알 수 있는 일이다. 도로표지판에 사찰 이름이나 사찰에서 보유하고 있는 문화재를 병기하는 것은 국가나 지방자치단체가 불교를 홍보하려는 의도가 있는 것이 아니다. 이는 전국에 산재하고 있는 문화재를 소개하고 관광객들이 쉽게 찾아올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 표시한 것이다.

우리나라의 관광수지는 올해 약 100억 달러에 육박하는 적자가 예상되고 있다. 이는 정부가 국보 및 보물급 문화재의 약 70%에 달하는 불교문화재들을 적극적으로 홍보하지 않는 등 잘못된 관광정책 때문에 기인한다. 

지방자치단체에서도 불교문화재들에 대한 홍보와 관심은 거의 없는 실정이다. 이것은 각 자치단체의 홈페이지에 들어가면 바로 확인할 수 있는 사실이다. 서울시청 홈페이지에는 서울지역에 산재하고 있는 불교문화재를 전혀 소개하지 않고 있다. 충청남도 홈페이지에는 수덕사와 마곡사를 비롯한 주요 사찰의 문화재가 전혀 언급되지 않고 있다. 이러한 현상은 다른 시도 홈페이지도 별반 다르지 않다. 관광입국을 내세우고 있는 각급 행정기관들이 문화재의 다수를 점하고 있는 불교문화재들을 소개하지 않는 것은 스스로 자신이 전통문화를 말살시키는 어리석은 행위이다. 

불교계에서 종교시설로서 사찰을 홍보해 달라고 하는 것이 아니다. 다만 사찰이 가지고 있는 문화재들을 효과적으로 홍보해 많은 내외국인들이 전통문화 관광과 경제 활성화에 기여토록 하자는 것이다. 이에 대한 가장 효과적인 방법 중의 하나가 문화재를 보유하고 있는 사찰들을 도로표지판, 공공기관 홈페이지 등에서 적극적으로 홍보하는 것임은 국민 누구나 알고 있는 사실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공공기관에서 불교문화재를 홀대하는 것은 종교계 일부의 반발과 그것에 동조하는 공무원들의 편협한 행태 때문으로 보여진다.

이번 기회에 정부와 국회에서는 불교관광자원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법안을 만들어 제도적으로 문화진흥과 관광자원 활용 방안을 수립해야 한다. 현재 한국의 의식주 및 유형무형의 살아 있는 전통문화를 온전하게 보존하고 있는 곳은 불교 사찰들이 대부분이다. 불교계는 전통문화의 보존과 전승을 위해 재산권 행사도 하지 못하고 포교활동에도 막대한 지장을 초래하고 있다. 그러나 불교계의 이러한 노력에 대하여 국회와 관련 행정기관에서는 오불관언의 태도를 보이는 경향들이 종종 나타나고 있다.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에서는 문화정책 수립과 관광 활성화를 위해 특단의 대책을 세워주기를 촉구한다.

[불교신문3354호/2017년12월16일자] 

불교신문 webmaster@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