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도선사 조실 현성스님 입적

기사승인 2018.01.20  13:47:13

공유
default_news_ad2

청소년 군장병 재소자 포교에 앞장서온 도선사 조실 현성스님<사진>이 오늘(1월20일) 오전 입적했다. 법랍 53년, 세수 80세.

1938년 경남 고성에서 태어난 현성(玄惺)스님은 서울 선학원에서 청담스님을 은사로 출가, 1965년 부산 선암사에서 동산스님을 계사로 보살계 및 비구계를 수지했다. 1965년 부산 선암사에서 수선안거이래 10안거를 성취했으며 1969년 당시 대율사 석암스님으로부터 ‘경하’라는 법호를 받았다.

도선사 실달승가학원과 국민대를 졸업 후 동국대 행정대학원에서 행정학 석사과정, 동 대학 불교대학원에서 사회복지학 석사과정을 마쳤다. 조계종 총무원 사회부장, 총무부장, 교무부장, 중앙종회의원(4, 5, 6, 8대), 도선사 주지, 청담학원 이사장, 사회복지법인 혜명복지원장, 동국대 이사, 중앙승가대 총장, 사회복지법인 승가원 이사장, 사단법인 청소년교화연합회 총재 등 종단 내외의 주요 소임을 두루 역임했다.

종정 표창을 4차례 받은 것을 비롯, 제3회 교정대상 자비상(법무부ㆍ서울신문ㆍKBS), 제43회 세계인권선언의 날 국민훈장 동백장(교정 교화부문), 제1회 청소년 보호대상 ‘청소년 건전문화 조성부문’ 표창 등 교육ㆍ교정교화ㆍ청소년포교 등 각종 활동으로 불교계 내외에서 수십 차례의 수상경력이 많지만 다 알려지진 않았다.

고령에도 최근까지 주석처인 서울 홍은동 현성정사와 도선사를 오가며 청소년 군장병 포교, 재소자 교화 활동을 현장에서 이끌어 왔다. 

지난해 11월22일 앰배서더호텔에서 열린 동국대 총동창회 고문단 회의 참석 당시 현성스님 모습. 사진 촬영한 곳은 호텔 홍보각 로비로 스님은 이날 팔순기념 책도 가지고 나와 지인들에게 전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제공=신관호

김선두 기자 sdkim25@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