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연꽃동자가 환희 밝히는 청계천

기사승인 2018.05.10  22:04:12

공유
default_news_ad2
어둠이 내리면 장엄등의 불빛은 더욱 아름답다.

오늘(10일) 오후7시가 되자 서울 청계천변 장엄등이 환하게 밝혀졌다. ‘영원한 동심, 빛으로 만나는 불심의 세계’를 주제로 청계천 전통등 전시회가 펼쳐오가는 시민들에게 부처님오신날이 다가왔음을 알리고 있다. 올해로 11회째를 맞는 전통등 전시회는 청계천 분수대에서 삼일교 구간까지 오는 22일까지 열리다. 전시된 장엄등 앞 안내판에는 경전 한구절과 전시된 장엄등의 작품명이 함께 표시되어 시민들의 이해를 돕는다.

인인 또는 친구끼리 소중한 추억을 장엄등과 함께 담고 있다.
장엄등은 한지에서 베어 나오는 색감으로 온기를 지닌 듯하다.

 

외국인들의 모습도 자주 눈에 띤다.

 

신재호 기자 air501@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