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봄비 내려 더욱 활짝 핀 ‘연등회’ 10만 연등

기사승인 2018.05.13  14:37:22

공유
default_news_ad2

- 사진으로 보는 국가무형문화재 제122호 연등회

1 / 23

시종일관 내리는 비도 부처님오신날을 봉축하는 불자들의 열기를 식힐 수 없다. 오늘(5월12일) 국가무형문화재 연등회 연등행렬 인파가 이어지면서 종로에는 10만 연등 물결이 펼쳐졌다.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에도 불자들은 가족 도반들과 함께 만든 연등을 들고 거리로 나왔다. 일찌감치 비가 예보되면서 참가자들의 대비는 철저했다. 조계종 원로회의장 세민스님, 총무원장 설정스님 등 봉행위원단 스님들과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한 손에 노란우산, 한 손에는 연꽃등을 들고 종로거리를 환하게 밝혔다. 

동산반야회는 투명우산 속에 전통 등을 달아 행진하는가 하면, 금륜사 스님과 신도들은 등을 덮는 투명비닐 속에 머리를 넣어 우산처럼 쓰고 다니는 새로운 모습을 연출했다. 중앙승가대학과 동국대 석림회 학인 스님들은 쏟아지는 비에도 아랑곳 않고 우산 없이 행렬에 동참에 환호를 받기도 했다. 불기 2562년 연등회 연등행렬을 사진으로 감상해보자.  

동국대 운동장에서 열린 연등법회에서 참가자들이 비가 오는 중에도 즐거워 하고 있다.
환호하고 있는 참석자들.

김형주 신재호 기자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