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하동 쌍계사 야생차 템플스테이

기사승인 2018.05.16  15:44:39

공유
default_news_ad2

- 19일부터 이틀간 다양한 체험 가능

‘야생차 문화축제 템플스테이’가 열린다.

제13교구 본사 쌍계사(주지 원정스님)은 19일부터 20일까지 이틀간 ‘야생차 문화 축제 템플스테이’를 개최한다. 찻잎 따기, 차 만들기, 다식, 차 명상, 절하며 단주 만들기 등 다양한 체험이 가능하다. 이번 템플스테이는 제22회 ‘야생차 문화축제’와 겸해 열린다.

쌍계사 주지 원정스님은 “스트레스로 고생하는 현대인들이 몸과 마음을 위로받고 편히 쉴 수 있도록 차 한 잔의 여유가 있는 템플스테이를 준비했다”면서 “차는 마음을 맑게 하고 집중할 수 있게 도와준다”면서 동참을 당부했다.

‘십 리 벚꽃길’로 유명한 경남 하동에 위치한 지리산 쌍계사는 진감선사가 차밭을 조성해 보급한 도량이다. 신라시대 김대렴이 당나라에서 차를 가져와 지리산 지역에 처음 재배를 시작했다.

 

이성수 기자 soolee@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