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문태준의 오늘은 詩] -허수경 시 ‘저 나비’에서

기사승인 2018.10.15  13:32:22

공유
default_news_ad2

때로 버려지는 아픔이여 때로 노래하는 즐거움이여

때로 오오하는 것들이여 아아 우우 하는 것들이여

한 세계를 짊어진 여린 것들의 기쁨이여

그 기쁨의 몸이 경계를 허물며 너울거릴 때 때로 버려지는

아픔과 때로 노래하는 즐거움의 환호 그 환호의 여림

때로 아아 오오 우우 그런 비명들이 짊어진 세계여

때로 아련함이여

노곤한 몸이 짊어지고 가는 마음

-허수경 시 ‘저 나비’에서

나비가 공중을 날고 있다. 몸이 가늘고 빛깔이 곱고, 여린 나비가 날고 있다. 나비의 비상에는 아픔과 즐거움이 함께 있다. 그리하여 “아아 오오 우우”하며 날고 있는 것처럼 보이는 나비의 날아감에는 비명과 환호가 함께 있다. 그리고 그것은 한 세계를 짊어지고 살아가는 나약하고 순한 생명들의 입에서 직접 나오는 생생한 소리이기도 하다. 저 나비가 간다. 부드러우며 가냘프고 약한 마음이 노곤한 몸을 짊어지고 간다. 

허수경 시인은 생전에 병마와 싸우면서 보내는 시간들을 “불안하고, 초조하고, 황홀하고, 외로운, 이 나비 같은 시간들”이라고 썼다.  

[불교신문3431호/2018년10월13일자] 

문태준 시인·불교방송 PD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