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문태준의 오늘은 詩] -홍사성 시 ‘고마운 아침’에서

기사승인 2018.11.09  15:21:08

공유
default_news_ad2

아침마다 주름 얼굴
무덤덤 바라보며
마주 앉아 밥 먹고
빈말도 섞으며 사네

이보다 더 고마운 일 세상 어디에 있는가

-홍사성 시 ‘고마운 아침’에서


아침의 시간에 마주 앉는 사람이 있다. 그이는 주름이 많고 깊어졌다. 새날의 아침에 마주 앉지만 느낌이 없이 예사스럽다. 식탁에 함께 앉아 조용히 밥을 먹는다. 그러나 이따금은 속에 없는 말을 겉으로 할 때도 있다. 그이의 기분과 뜻에 맞추기도 한다. 실은 이렇게 할 수 있음이 참으로 고마운 일이다. 이 평범하고, 모나지 않고, 소용돌이가 없는 둥근 시간이 더할 나위 없이 즐거운 시간이다. 우리가 맞이하려는 호일(好日)의 시작도 이러할지니 목소리를 낮추고, 마주 앉은 사람을 가만히 바라볼 일이다. 

[불교신문3439호/2018년11월10일자]

문태준 시인·불교방송 PD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