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문태준의 오늘은 詩] -김남조 시 ‘생명’에서

기사승인 2018.12.06  14:38:09

공유
default_news_ad2

생명은 추운 몸으로 온다

발가벗고 언 땅에 꽂혀 자라는

초록의 겨울 보리.

생명의 어머니도 먼 곳

추운 몸으로 왔다

진실도

부서지고 불에 타면서 온다

버려지고 피 흘리면서 온다

-김남조 시 ‘생명’에서

추운 겨울의 땅에 생명이 잉태되어 자라난다. 추운 몸으로 와서. 한 생명의 어머니 또한 추운 몸으로 이 세계에 온 것은 마찬가지. 그러나 파종한 보리가 겨울을 견뎌내며 푸르게 자라나듯이 이 우주 생명은 부서지고, 불에 타고, 버려지고, 피를 흘리면서도 스스로 자라나서 봄을 맞는다. 진실이 마침내 우리에게 오는 것처럼. 그러므로 겨울은 동토(凍土)의 계절만은 아니다. 시인은 시 ‘겨울과 봄의 노래’에서 “지난 겨울 눈 덮인 벌판에서/ 아기를 해산하신/ 겨울의 노래/ 그 아기 실하게 자라난/ 새봄의 노래로다”라고 썼다.

[불교신문3447호/2018년12월8일자]

문태준 시인·불교방송 PD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