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송광사 3대명물 쌍향수 다례재

기사승인 2019.04.19  09:08:10

공유
default_news_ad2

- 순천 천자암, 나라평안 발원과 유주무주 영가 천도

송광사 3대명물의 하나인 쌍향수 다례재.

순천 천자암(주지 활안스님)는 지난 16일 수령 800년 쌍향수(천연기념물 제88호)와 나라의 안녕을 기원하는 다례재를 봉행했다.

유주무주 영가의 천도재와 함께 열린 이날 다례재는 천수바라, 고깔춤 등 불교전통의식이 펼쳐졌다. 94세 노구에도 다례재에 참석한 활안스님은 “중생과 함께해온 쌍향수의 기운이 널리퍼져 안락정토가 되기바란다”고 기원했다.

송광사 3대 명물의 하나인 쌍향수는 두 그루의 곱향나무로 수령 800년으로 추정되며, 높이 12.0m, 가슴높이 둘레 4.10m, 3.30m이다. 전설에 의하면, 고려시대 보조국사와 제자 담당국사가 중국에서 돌아올 때 짚고 온 향나무 지팡이를 나란히 꽂은 것이 뿌리가 내리고 가지와 잎이 나서 자랐다고 한다. 

천자암 쌍향수 다례재 천수바라.

이준엽 광주·전남지사장 maha0703@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